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이야기하는 공간입니다.

열린소통

대한민국 대표 청렴 공기업 향해 나아간다

·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2-01-07 08:23:33      ·조회수 : 37     


대한민국 대표 청렴 공기업 향해 나아간다

제주개발공사, 임직원 부패행위 사전 차단 ‘클린 JPDC’ 전략 추진

 

직원 복무기강 해이 사례 교훈삼아 전사적인 자정실천 및 제도개선도

 

지난해 ESG 경영원칙을 선포한 제주개발공사가 올해는 대한민국 대표 ‘청렴’ 공기업으로 거듭난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임직원들의 부패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고 인식 제고를 위해 ‘클린(CLEAN) JPDC’ 전략을 수립하고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제주개발공사는 지난해 삼다수 무단반출 사건을 계기로 전 임직원에 대한 설문조사와 주요 보직자 인터뷰 등을 통해 부패 취약 분야를 도출하고, ▷업무 투명·공정성 제고 ▷업무 관행 개선 ▷모니터링 강화라는 3대 추진전략과 이를 위한 6개 추진과제를 수립했다.

이를 기반으로 공사에서는 각 부서 별 업무와 연계해 1팀 1클린과제를 발굴해 총 43개의 세부 실행과제를 마련했으며, 외부 전문가 자문과 찾아가는 컨설팅 과정 등을 통해 과제들의 실효성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공사에서는 앞으로 업무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주요 경영정보의 공개를 확대하는 한편, 각종 위원회 구성 시 국민과 외부전문가들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게 된다.

또 업무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불명확한 업무 프로세스를 표준화하고 하고, 예산과 제품, 공용자산 등 관리체계 전산화를 통해 부패 리스크를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더불어 비윤리행위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를 위해 공직자의 사익추구형 이해충돌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이해충돌방지체계를 마련하는 한편,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안전보건 관련 예산 집행 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등 업무 단계별로 강화된 모니터링을 통해 점검하게 된다.

제주개발공사는 지난해 제주삼다수 무단반출 등 직원 복무 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하자 조직 시스템과 관리 체계, 공사 임직원 의식 전반에 대한 현상 진단 등 대대적인 쇄신 노력을 전개해 왔다.

노사 공동으로 ‘도민 신뢰 회복을 위한 자정 실천 결의서’를 채택, 반부패·상호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윤리경영과 노사와 더불어 성장하는 기반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 하기로 다짐했다.

특히 다시는 이 같은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임의생산 방지시스템 구축 ▷홍보 및 사내음용 제품 관리 강화 ▷파손품 및 재공품 관리 강화 ▷삼다수 사업장 출입관리 강화 ▷반부패 혁신 전략 수립 ▷내부통제, 준법 감시 강화 등 전사적으로 취약점을 진단하고 시스템과 제도에 대한 개선을 완료했다.

한편 공사에서는 지난해 8월 도민의 신뢰에 악영향을 미치는 비위 행위에 대해 엄정한 조치를 규정화함으로써 도민의 대표 공기업으로서의 위상과 신뢰를 회복하고 청렴한 근무환경을 조성한다는 목적으로 횡령·유용 및 업무상 배임을 비롯해 금품·향응 수수, 성폭력범죄, 음주운전, 사해행위 등 5대 주요 비위에 대해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는 등 징계기준을 강화하기도 했다.

· 첨부 #1 : (카드뉴스)클린JPDC전략실천.jpg (37 KBytes)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페이지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