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이야기하는 공간입니다.

열린소통

제주 삼다수, 먹는샘물 품질의 기준이 되다!

·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06-04 10:09:19      ·조회수 : 1,523     

먹는 샘물 시장 1조원, 꼼꼼이 따지고 음용하는 체크슈머시대

 

제주 삼다수, 먹는샘물 품질의 기준이 되다!


美 NSF, 할랄 인증 비롯 자체 매일 3시간 간격 품질 검사로 24시간 관리
엄격한 관리 시스템과 분석 능력… 수원지 보존 위한 사유지 매입도 활발

 

 

제주 삼다수, 먹는샘물 품질의 기준이 되다!

‘소비자들이 보다 좋은 물을 꼼꼼히 따지고 구매해야 하는 체크슈머 시대가 왔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압도적 시장 1위 브랜드인 제주삼다수가 올 해 먹는 샘물 산업발전을 위해 품질의 기준이 되는 제품을 생산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국내 먹는 샘물 시장은 200여개가 넘는 브랜드가 유통되며 1조원을 바라보는 시장으로 성장함에 따라 다양한 수원지 제품들이 있어 소비자들이 생산자의 품질관리 능력을 보다 꼼꼼하게 선택해야 할 필요성이 강조되고 시점이다.

최근 제주삼다수는 품질 및 식품안전과 관련해 품질 관리를 한층 강화하며, 자체 연구 인력과 24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내부 품질 검증 과정 외에도 총 6건의 국내·외 품질인증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제주삼다수는 NSF(미국국가위생국), FSSC22000(식품안전경영시스템) 등 글로벌 인증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2017년에는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MUI)도 획득했다. 제품의 품질과 제조 환경 전반에 대한 국제규격 및 글로벌 시장 요구에 부합하는 식품안전관리체계 시스템을 인정받은 셈이다.

이 외에도 지난 2015년 ISO9001(품질경영시스템) 재인증을 받았으며, ISO14001(환경경영시스템)도 2011년 이후 꾸준히 유지해오고 있다. 또한 원수와 제품에 대한 미국 FDA(식품의약국,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및 일본 후생성과 중국 공인기관의 수질기준을 매년 충족시키며 우수한 수질을 인정받고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법적 기준 보다 더 강화된 체계로 제주 삼다수 품질을 관리하고 있다. 국내외 외부 기관으로부터 품질 안전과 관련한 공신력을 확보함과 동시에 자체적으로 매일 3시간 마다 완제품 시료를 채취해 미생물 및 이화학 검사 등 자가 품질검사를 24시간 시행하고 있다.

특히 내부 품질검사원의 역량강화와 검사 신뢰를 위해 관련 연구 인력의 경우 미국환경자원협회 주관 국제공인 비교숙련도 프로그램에서 최고등급(green 등급)을 받았다.

이 밖에도 제주개발공사는 취수원의 엄격한 관리를 위해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축구장 약 42개 면적에 달하는 취수원 주변 토지를 매입하는 등 금년에도 추가적으로 취수원 주변 사유지 매입을 진행할 계획이며,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개발공사 관계자는 “제주삼다수가 지난 20년 동안 사랑받을 수 있었던 비결은 품질이며 향 후 시장 리더십 강화의 핵심 역시 품질관리다.”며, “먹는 샘물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향 후 더 많은 브랜드들이 시장에 진입 예측되는데 1위 브랜드로서 산업의 먹는샘물 품질의 기준이 되는 제품을 생산하는 것이 금년 최우선 과제이다”고 했다.

제주 삼다수, 먹는샘물 품질의 기준이 되다!

· 첨부 #1 : 연구소1.jpg (2 MBytes)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