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페이지 컨텐츠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이야기하는 공간입니다.

열린소통

삼다수 공장 부품 국산화, 소공인과 상생

·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11-14 15:07:43      ·조회수 : 102     


삼다수 공장 부품 국산화, 소공인과 상생
제주개발공사 13일 ‘지방공기업 혁신성과 보고’서 혁신 사례 발표
오경수 사장 “45% 국산화 성공...공사 부품 제조원가 5억원 절감”
납품기일 또한 3배 단축...문래동 소공인 안정적 수입, 동반성장

 


 대한민국 국민 먹는샘물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오경수)가 국내 소공인과의 상생·발전을 통해 공장 가공 부품의 45%를 국산화하는 성과를 거둬 지방공기업의 상생 및 혁신 사례로 선정됐다.

 

제주개발공사 오경수 사장은 13일 양재 더 케이(The-K) 호텔에서 열린 「2019년도 지방공기업 혁신성과 보고대회 및 CEO 포럼」에서 이 같은 협력 경영 성과를 발표했다.

 

제주개발공사는 삼다수 공장의 부품을 국산화하며 국내 소공인과 협력 경영을 시행하고, 운송기사 직접 계약을 통해 상생 발전을 도모한 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공사는 제주삼다수 공장에서 사용되는 해외부품의 제작 원가 상승 및 2개월에 달하는 납기소요일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2016년부터 삼다수 공장 가공 부품 국산화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를 위해 공사는 숙련된 장인 기술을 보유한 문래동 소공인과 원가 절감을 위한 공정 개선과 신기술 개발을 추진하며 협력 활동의 성과를 나누는 성과공유제 방식을 도입했다.

 

그 결과 공사는 외산 부품의 45%를 국산화하는데 성공했고, 문래동 소공인은 연간 5억원의 고정 매출을 확보해 안정적인 사업을 이어나가는 기반을 마련했다. 뿐만 아니라 일대일 직접 거래를 통해 납품 구조를 개선하고, 기술 교류 활성화 등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했다.

 

또한 공사는 부품 국산화를 통해 5억원 상당의 부품 원가 절감 효과를 얻었으며, 납품기일 역시 기존 60일에서 20일로 3배 가까이 단축시키는 성과도 거뒀다. 공사는 2023년까지 가공 부품의 국산화율이 70%에 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제주삼다수 물류를 담당하는 운송기사와의 직접 계약을 추진해 지역 운송기사 수입이 10% 가량 상승하는 성과를 얻은 것도 지방공기업 상생 발전 사업의 대표 성과로 손꼽히고 있다.

 

오 사장은 혁신성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삼다수 공장 부품 국산화 사업은 상생 협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이 실질적인 경제적 이익을 얻는 가장 바르고 빠른 길이라는 점을 깨달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도 지방공기업 혁신성과 보고대회 및 CEO 포럼」은 행정안전부가 성공적인 지방공기업의 혁신 성과를 공유하고 공공기관 임직원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올해는 151개 지방공사 및 공단 기관장과 임직원,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주민참관단, 정부 담당자 및 관련 학계 교수전문가 등 약 46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별첨 :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이 ‘2019년 지방공기업 혁신성과 보고대회 및 CEO 포럼‘에서 공사의 상생 및 혁신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 첨부 #1 : 카드뉴스11월-05.png (1 MBytes)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